BNK부산은행, 마이크로소프트와 손잡고 디지털 대표 지점 구축

BNK부산은행이 미래형 디지털뱅킹 서비스 구축을 위해 마이크로소프트(MS)와 손을 잡았다.

부산은행은 지난 10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마이크로소프트사와 '미래형 디지털 뱅킹 서비스 제공을 위한 플래그십 지점 설립'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MS는 부산은행의 디지털 기반 미래 점포 공간구성 및 활용 기법을 전수하고 디지털 대표 지점에 필요한 다양한 제품을 공급한다.

부산은행은 이미 디지털 점포를 운영하고 있지만, MS의 최신 기술을 접목한 디지털 채널을 확대해 한 단계 발전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부산은행은 객장에 터치식 모니터를 비치해 고객이 열린 공간에서 은행 업무를 보는 셀프뱅킹, 생체인증, 은행 업무 예약, 화상 상담 등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이기로 했다.

영업점 벽면에는 대형 디지털 사이니지를 설치해 가맹점 위치와 혜택 안내, 구폰 발행 서비스를 제공한다.

직원은 디지털 매니저 역할을 하고, 고객은 다양한 디지털 기기 사용을 통해 셀프뱅킹을 경험할 수 있다고 부산은행은 설명했다.

부산은행은 디지털 대표 지점을 올해 하반기 부산에 첫선을 보인다는 계획이다.

빈대인 행장은 "MS와 함께 만드는 디지털 대표 지점은 미래 금융 채널의 기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부산은행이 디지털 뱅킹 선두 주자로 나설 수 있도록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