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백년가게 334개로 늘어나
서울 관악구의 한식당 삼미옥을 비롯해 전국 45개 업체가 '백년가게'로 추가 선정됐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5일 음식점 35곳, 도소매점 11곳을 백년가게로 추가 선정해 전국에 총 334개로 늘어났다고 15일 밝혔다. 2018년 6월 도입된 백년가게는 업력 30년 이상 된 소기업이나 소상공인 가운데 경영자의 혁신 의지, 제품·서비스의 차별화 등을 평가해 선정한다.

이번에 추가로 선정된 삼미옥은 뼈다귀 육수로 만들어낸 설렁탕을 33년간 팔아왔다. 전남 여수의 대성식당은 삼치회와 해산물, 갓김치 등 풍성한 향토음식으로 유명하다. 부산 부산진구의 이화인재상사는 3000여종의 인쇄재료, 인장재료 등을 판매하며 부산 최초로 도장기계를 도입하는 등 이 분야에서 새로운 시도를 해 온 점을 높게 평가받았다.

전국 334개 백년가게는 업종별로 음식점업이 240개, 도소매업이 94개로 나뉜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43개로 가장 많고 경기 33개, 부산 29개 순으로 많다.

중기부는 이번에 선정된 업체에 백년가게 확인서와 인증현판을 제공하고, 한국관광공사 웹페이지에 등록하는 등 홍보를 지원한다. 컨설팅, 교육, 정책자금 우대, 네트워크 등 다양한 정책 지원도 제공한다. 온·오프라인 시장 진출을 돕는 등 다양한 인센티브도 준비중이다.

중기부는 올해 백년가게를 선정할 때 국민 추천제를 도입하기 위해 세부계획을 수립 중이다. 백년가게 온라인 지도도 제작해 국민들이 많이 찾을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