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생감자 스낵 한·중·베트남 매출 2천억원 돌파

오리온은 생감자 스낵인 '포카칩'과 '스윙칩' 매출이 지난해 한국·중국·베트남에서 합산 2천억원을 넘어섰다고 15일 밝혔다.

이들 제품의 3개국 누적 판매량은 3억8천만봉에 이른다.

베트남에서는 포카칩이 전년보다 약 34% 성장한 219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3년 연속 현지 생감자 스낵 매출 1위에 등극했다.

스윙칩도 전년 대비 매출이 약 19% 증가하며 158억원을 기록했다.

오리온의 베트남 생감자 스낵 시장 점유율은 약 37%다.

중국에서는 스윙칩이 전년보다 15% 성장한 매출 830억원을 달성했다.

국내에서는 포카칩과 스윙칩이 각각 724억원과 190억원어치 팔려 5%가량 성장했다.

오리온은 "생감자 스낵의 성장 요인은 현지 스낵 시장 변화를 면밀히 분석해 기호에 맞춘 신제품을 선보이는 현지화 전략"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