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은 15일 오후 2시 신동빈 회장 주재로 그룹 차원의 VCM(Value Creation Meeting, 옛 사장단회의)을 개최한다.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31층 강당에서 열리는 회의에는 각 계열사 대표와 지주사 임원 등 100여명가량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회의는 신 회장이 지난해 대법원 판결로 '사법 리스크'를 해소한 이후 처음으로 열리는 회의라는 점에서 향후 경영과 관련해 어떤 비전을 제시할지 주목된다.

신 회장은 앞서 지난 연말 계열사 대표 22명을 바꾸는 대규모 세대교체 인사를 단행한 바 있다.

지난 2일 신년사에서는 "처음부터 다시 시작한다는 각오로 모든 요소를 바꿔나가야 한다"며 사업구조 혁신을 통한 성장 발판 마련을 주문한 만큼 이번 회의에서도 시장의 틀을 바꾸는 '게임 체인저'가 돼야 한다고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회의에서는 롯데가 중점 추진하고 있는 '디지털 전환'(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관련 실무 임원들이 추진 성과와 향후 과제를 논의하는 토크콘서트도 열린다.

롯데, 새해 첫 사장단 회의…신동빈 경영 비전 제시 주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