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5일 "작년 취업자 증가, 고용률, 실업 등 3대 고용지표가 모두 개선되면서 양적 측면에서 'V자형' 반등에 성공했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연 '2019년 고용동향 및 향후 정책 방향 관련 합동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고 "임금·근로시간 등 고용여건 전반의 뚜렷한 개선이 이뤄지며 고용의 질 성과도 확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12월 및 연간 고용동향에 따르면 작년 12월 취업자는 1년 전보다 51만6천명 늘어났다.

이는 5년 4개월 만에 최대 증가폭이다.

지난해 연간 취업자는 1년 전보다 30만1천명 증가해 2017년 이후 30만명대를 다시 회복했다.

작년 연간 고용률은 전년보다 0.2%포인트 상승한 60.9%로 22년 만에 최고였다.

실업자는 1만명 줄었다.

이날 브리핑에는 홍 부총리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고용노동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강신욱 통계청장 등이 참석했다.

[2보] 홍남기 "취업자·고용률·실업 등 3대 고용지표 개선"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