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유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사장은 15일 "올해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 규모를 최대 2천억원까지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사장은 이날 울산시 온산국가산업단지에서 현장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Sale&Leaseback)이란 캠코가 일시적인 경영난을 겪는 기업의 사옥, 공장을 사들인 후 이들에게 다시 임대함으로써 기업에 자금을 지원하는 것을 말한다.

이날 간담회에는 캠코의 지원을 받은 코스모화학과 티씨티 등 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문 사장은 "회생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도 늘려 경영 위기를 겪는 중소·중견기업이 재기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캠코 사장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 2천억원까지 확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