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증권 "대한항공, 경영권 분쟁에 실적 악화 이중고"

SK증권은 15일 대한항공이 경영권 분쟁과 실적 악화의 이중고를 겪고 있다고 진단했다.

유승우 연구원은 "대한항공의 작년 4분기 매출은 3조1천3억원, 영업손실은 316억원으로 추정된다"며 "지난해 연간 기준 매출액은 전년 대비 2.2% 줄어든 12조7천431억원, 영업이익은 83.3% 줄어든 1천68억원에 그쳤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유 연구원은 "여객 부문에서 일드(단위당 여객 단가)가 하락해 실적이 악화했고 화물 부문에서는 수요와 가격 모두 약세가 이어졌다"며 "이렇다 할 일회성 비용은 없는 것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본업만으로 영업손실을 기록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게다가 올해 3월 지주회사인 한진칼의 정기 주주총회를 앞두고 경영권 분쟁 이슈가 이어지고 있어 투자 판단을 흐리게 하는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아울러 "올해도 미중 무역 분쟁과 한일 관계 악화, 홍콩 사태 등 대외 변수 해소에 가닥이 잡히지 않는 가운데 이란 사태로 국제 유가 변동성도 확대된 분위기"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종전에 하향한 목표주가인 3만1천원과 투자의견 '매수'를 각각 유지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