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노조 찬반투표서 최종 타결 판가름
기아자동차 노사가 2019년 임단협 2차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사진=한국경제DB

기아자동차 노사가 2019년 임단협 2차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사진=한국경제DB

기아자동차 노사가 2019년 임금협상 두 번째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지난해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부결된 1차 잠정합의안에 일부 내용이 추가됐다.

기아차(41,600 0.00%) 노사는 지난 14일 경기도 소하리 공장에서 열린 19차 본교섭에서 2차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2차 잠정합의안에 추가된 주요 내용은 ▲사내복지기금 10억원 출연 ▲휴무 조정(3월2일 근무→5월4일 휴무로 조정해 6일간 연휴) ▲잔업 관련 노사공동 태크스포스팀(TFT) 운영 합의 등이다.

기아차 노사는 지난달 10일 1차 잠정합의에서 ▲기본급 4만원 인상(호봉승급 포함) ▲성과급 및 격려금 150% + 300만원 ▲전통시장 상품권 20만원 지급 ▲사회공헌기금 30억원 출연 등에 합의한 바 있다. 당시 노사는 무파업으로 잠정합의안을 도출했지만, 노조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반대 56%(1만5159명)로 부결됐다.

잠정합의안이 부결되자 기아차 노조는 우리사주 지급 등을 추가 요구하며 파업을 단행했다. 지난 13일부터 17일까지 부분파업을 결정했지만, 이틀쨰인 14일 교섭이 재개되면서 파업을 중단했다.

이번 잠정합의안에 대한 노조 조합원 대상 찬반투표는 오는 17일 진행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