빵도 구독해서 먹는다…신세계百, 베이커리 월정액 모델 도입

신세계백화점은 매달 일정 금액을 내면 매일 빵을 제공하는 '베이커리 월(月) 정액 모델'을 시작한다고 15일 밝혔다.

월 5만원인 베이커리 정액권을 구입하면 자사 베이커리 브랜드인 메나쥬리 매장에서 피자 바게트, 크리스피 갈릭 바게트, 토스트가 맛있는 우유식빵, 모카 브레드, 굿모닝 브레드 등 인기 제품 5종 중 1개를 매일 가져갈 수 있다.

이들 5종 빵은 개당 4천200∼5천500원으로, 30일 동안 매일 빵을 구독하면 정가의 3분의 1 가격에 구매하는 셈이라고 신세계백화점측은 설명했다.

신세계백화점은 최근 영등포점 1층에 문을 연 식품관의 메나쥬리 매장에서 일단 서비스를 시작한 뒤 앞으로 모든 점포로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신세계백화점은 "고객 입장에서는 새로운 빵을 저렴한 가격에 맛볼 수 있다"면서 "백화점도 매일 새로운 방문객을 맞을 수 있다는 점에서 집객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