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육포 선물세트, 설 선물로 버섯·인삼보다 더 인기"

이마트는 올해 설 선물세트 사전 예약 판매에서 신선 식품 중 육포 선물세트의 매출 신장률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고 15일 밝혔다.

이마트는 "육포 선물세트는 판매량 기준으로 버섯/인삼 선물세트를 넘어 굴비를 위협할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5일부터 이달 13일까지 40일간 설 선물세트 사전 예약 매출을 분석한 결과 육포 선물세트 매출은 지난해 사전 예약 판매기간 매출과 비교해 약 30% 증가하며 신선식품 중 선물세트 신장율 1위를 차지했다.

특히 '저온숙성 쇠고기 육포 세트'가 1천700세트 넘게 팔리며 육포 세트 중에서도 가장 인기가 좋았다고 이마트는 전했다.

이마트는 프리미엄 육포 상품 출시와 집에서 술을 즐기는 이른바 '홈술족' 증가 등이 육포 선물세트 인기에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