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잉 737기…일본 당국, 항공사고로 규정하고 조사 방침
일본발 인천행 진에어 항공기 흔들려 승무원 발목 골절

최근 진에어 항공기 운항 중 승무원이 골절상을 당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NHK가 15일 보도했다.

지난 12일 일본 기타큐슈(北九州) 공항을 출발해 인천공항으로 향하던 진에어 262편 보잉 737 여객기가 비행 중 심하게 흔들려 객실 승무원 1명이 왼쪽 발목뼈가 부러진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항공기는 기타큐슈 공항에서 서쪽으로 약 70㎞ 거리에서 고도를 높이던 중이었는데 갑자기 기체가 크게 흔들렸다고 NHK는 전했다.

다친 승객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운수안전위원회는 이번 사안을 항공사고로 보고 원인을 조사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