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는 로봇 분야 권위자인 김상배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기계공학부 교수와 함께 차세대 로봇 기술을 개발한다고 15일 발표했다. 김 교수는 2006년 도마뱀처럼 벽을 기어오르는 ‘스티키봇’을 개발했다. 스티키봇은 같은 해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선정한 최고의 발명품에 선정됐다. 그는 2012년부터는 MIT 생체모방 로봇연구소를 이끌며 4족 보행 로봇인 ‘치타’ 시리즈를 선보이고 있다.

LG전자는 김 교수와 협업해 물체조작 기술을 연구한다. 물체조작 기술은 로봇의 손이나 팔을 이용해 물체를 집거나 옮기는 기술이다. LG전자와 김 교수는 이달부터 본격적인 공동연구 작업에 들어간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