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소매상 좋아진다…싼값에 상품 구매 도매물류센터 준공

경북 포항에서 소규모 소매점을 운영하는 상인은 앞으로 싼값에 상품을 떼어올 수 있게 된다.

포항시와 포항수퍼마켓협동조합은 15일 남구 대도동 4천912㎡ 땅에 지상 3층 규모 '포항시 중소유통공동도매물류센터'를 준공해 운영에 들어갔다.

이곳에는 냉장·냉동시설을 갖춘 물류창고, 사무실, 회의실 등이 있다.

이 물류센터는 유통단계를 줄이고 대량 구매를 통해 개별 소매점 상인이 상품을 구매하는 데 드는 비용을 줄이는 역할을 한다.

시는 2018년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중소유통공동도매물류센터 건립사업에 뽑혔다.

지난해 1월부터 11월까지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예산 20여억원을 들여 도매물류센터를 지었다.

포항수퍼마켓협동조합은 3억4천만원 상당의 건축 부지를 제공했다.

앞으로 포항수퍼마켓협동조합이 이곳을 맡아 운영한다.

협동조합에 가입한 250여명의 소상인만 이곳에서 상품을 살 수 있고 일반 시민은 살 수 없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골목상권 소매점이 대형마트 및 대기업의 기업형 슈퍼마켓에 맞서 경쟁력을 확보함으로써 시민이 많은 혜택을 볼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