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이엔지가 베트남 태양광 제조기업 비나솔라와 손잡고 해외 태양광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2014년 설립된 비나솔라는 태양전지 8GW(기가와트), 태양광 모듈 3GW의 생산규모를 갖춘 OEM(주문자 상표 부착 생산) 및 ODM(제조업자 개발생산) 전문업체다. 신성이엔지는 북미 태양광 시장에서 고효율 태양전지와 고출력 태양광 모듈을 통해 점유율을 올려왔다.
신성이엔지와 베트남 비나솔라가 해외 태양광시장 공략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맺었다.   신성이엔지 제공

신성이엔지와 베트남 비나솔라가 해외 태양광시장 공략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맺었다. 신성이엔지 제공

신성이엔지는 다양한 제품군을 확보하기 위해 비나솔라와 전략적 제휴를 맺었다. 비나솔라의 태양광 모듈 제조라인으로 제품을 생산해 북미시장을 시작으로 동남아시아, 유럽, 남미까지 판매할 계획이다. 신성이엔지의 고효율 기술과 대규모 양산 기술능력을 갖춘 비나솔라가 협력하여 시너지를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두 회사는 향후 고효율 태양전지 기술개발도 공동으로 진행할 방침이다. 현재 신성이엔지는 퍼크(PERC) 태양전지 기술로 태양전지를 양산하고 있다. 기존 결정질 PERC 태양전지를 뛰어넘는 차세대 태양전지 기술을 개발 중이다. 이렇게 개발한 신기술을 비나솔라가 양산하는 시스템에 접목하겠다는 계획이다.

김동섭 신성이엔지 사장은 "북미 시장에서의 성공을 이어가기 위해 비나솔라와 전략적 제휴를 맺었다"며 "베트남에서 경쟁력 있는 제품을 생산해 해외로 수출하면 시장점유율을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