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61,500 -0.49%)가 ‘준법실천 서약식’을 열고 준법경영 실천 의지를 다졌다. 삼성의 준법경영을 돕는 독립 감시기구 ‘준법감시위원회’ 인선이 마무리된 지 나흘 만이다.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대표(부회장·가운데)와 고동진 IM부문 대표(사장·오른쪽), 김현석 CE부문 대표(사장)가 13일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에서 열린 ‘준법실천 서약식’에서 서명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대표(부회장·가운데)와 고동진 IM부문 대표(사장·오른쪽), 김현석 CE부문 대표(사장)가 13일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에서 열린 ‘준법실천 서약식’에서 서명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13일 경기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에서 준법실천 서약식을 열었다. 김기남 삼성전자 DS(디바이스솔루션)부문 대표(부회장), 고동진 IM(정보기술&모바일)부문 대표(사장), 김현석 CE(소비자가전)부문 대표(사장) 등 각 사업부문을 책임지는 대표(CEO)들과 주요 경영진이 참석했다. 각 부문 대표들은 서약서에 직접 서명했고 나머지 임원들은 전자서명을 통해 서약식에 동참했다.

서약서엔 △국내외 제반 법규와 회사 규정을 준수하고 △위법 행위를 지시하거나 인지한 경우 묵과하지 않으며 △사내 준법문화 구축을 위해 솔선수범하겠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모든 임원이 준법경영 실천에 대한 의지와 각오를 밝힘으로써 ‘법과 원칙의 준수’가 조직문화로 확실하게 자리잡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를 포함한 7개 계열사는 이달 ‘준법감시위 설립 및 운영에 관한 협약’을 이사회에서 의결할 예정이다. 준법감시위는 위원장(김지형 전 대법관)을 포함해 총 7명의 위원으로 구성된 독립 감시기구다. 다음달 초 공식 출범한다. 삼성 계열사 최고경영진의 위법 여부를 파악하고 대외후원금 지출, 내부거래 등 법 위반 위험이 높은 사안을 검토해 이사회에 의견을 제시한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