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카페

영등포점 개편…명품 대신 식품
지하 1층엔 유명 맛집 대거 입점
백화점 1층이 식품관으로…신세계의 파격

신세계백화점이 업계 최초로 백화점 1층에 식품관을 들였다. 백화점 1층은 그동안 해외 명품과 화장품 브랜드 공간이었다. 매장 구성의 파격적인 변화다.

신세계는 영등포점 리빙관 1층(사진)과 지하 1층에 총 4620㎡ 규모의 식품 전문관을 열었다고 12일 밝혔다.

핸드백 등 잡화를 팔던 매장을 식품관으로 바꿨다. 과일과 채소를 그대로 쌓아 두는 ‘벌크 진열’로 외국 시장에 온 것 같은 분위기를 연출했다.

신세계는 특히 지정 목장에서 키운 한우와 무항생제 돈육 등 친환경 축산물 비중을 높였다. 제주와 부산, 충남 보령, 강원 주문진항에서 새벽 경매를 마친 중매인이 직접 보내주는 수산물도 판매한다. 당일 들어온 과일로 주스나 아이스크림을 만들어주는 프리미엄 과일 코너와 전문가가 소비자 취향에 맞는 쌀을 추천해주는 양곡 코너도 문을 열었다.

기존에 식품관으로 사용했던 지하 1층에는 3300㎡ 규모의 맛집 거리 ‘고메스트리트’를 조성했다. 지난해 미쉐린 가이드에 선정된 ‘오장동 함흥냉면’과 신라호텔 출신 조승희 셰프의 ‘맛이 차이나’, 경리단길 티라미수 맛집 ‘비스테카’, 강원 강릉 중앙시장의 명물 ‘육쪽 마늘 빵’ 등 전국의 유명 맛집이 대거 입점했다.

신세계는 건물 한 동 전체가 리빙관으로 꾸려진 영등포점 특성을 고려해 식품관을 1층으로 옮겼다고 설명했다. 2018년 영등포점의 소비자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리빙 제품과 신선식품을 함께 구매한 고객 비율이 56%에 달했다. 리빙 카테고리의 제품을 산 소비자 10명 중 6명가량이 신선식품을 동시에 구매했다는 얘기다. 박순민 신세계 영등포점장은 “기존의 틀을 깨는 매장 구성으로 차별화했다”고 말했다.

안효주 기자 j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