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사실무근…가짜뉴스 유포에 수사 의뢰 등 엄중 대응"

"13일 부동산 대책이 또 나온다고?" "생활안정자금 대출이 전면 금지된다고?"
정부가 조만간 부동산 대책을 발표할 것이라는 내용의 가짜 문자 메시지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급속히 전파돼 소란이 일었다.

부동산 대책 주무 부처인 국토교통부는 문자 내용은 사실무근이며, 허위사실 유포자를 찾기 위해 수사 의뢰를 할 예정이라며 진화에 나서야 했다.

11일 국토부와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10일께 SNS를 통해 국토부가 출입 기자들에게 부동산 대책 발표를 알리는 내용의 공지를 닮은 글이 전파됐다.

분양가 상한제 개선방안을 13일 오전 10시 국토부 기자실에서 발표하고 백브리핑은 그날 오후 2시에 열린다는 내용이다.
'13일 부동산 대책 발표?' 황당한 가짜뉴스에 출렁인 시장

메시지의 모양새는 평소 국토부의 공지 양식과 매우 흡사해 메시지를 접한 이들은 순간 국토부의 공지가 나온 것으로 착각하기 충분했다.

생활안정자금 대출을 전면 금지하고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을 30%까지 낮춘다는 등의 구체적인 내용이 이어졌다.

하지만 후반부로 내려가면 결국 이 글이 누군가의 장난이라는 사실을 알 수 있게 된다.

단순히 정책 현실성이 떨어지는 것이 아니라 허무맹랑한 말장난 수준의 내용도 포함돼 있기 때문이다.

4시 신도시를 조성한다면서 '공중부양' 택지를 조성한다거나 GTX-Z 노선을 신설해 서울과 부산을 1시간 생활권으로 만든다는 내용이 있는가 하면, 할리우드 영화 '어벤져스'에 나오는 인피니티 스톤을 활용한 공간 이동시설을 설치한다는 대목에선 실소도 나온다.

하지만 주요 대책이 나오기 전에 흔히 대책 내용을 예상하는 내용의 메시지가 전파됐기에 각론은 사실이 아니라 해도 13일에 부동산 대책이 나오는 것은 맞는 것이 아니냐는 소문이 퍼졌다.

가뜩이나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신년사에서 '부동산 투기세력과 전쟁'을 선포한 바 있고 14일에는 신년 기자회견도 예정돼 있어 회견 직전인 13일 추가 부동산 대책이 나올 개연성이 없는 것도 아니다.

게다가 앞서 나온 강력한 부동산 대책인 12·16 대책이 워낙 갑자기 발표돼 시장을 깜짝 놀라게 한 바 있기에 언제 갑자기 추가 대책이 나와도 이상할 것 없는 상황이기도 하다.

국토부는 부랴부랴 진화에 나섰다.

국토부는 출입기자들에게 돌린 공지글을 통해 "추가 대책을 예정하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는 전혀 사실이 아니며, 국토부를 사칭한 가짜 뉴스 유포에 대해선 수사 의뢰 등 엄중하게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