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름하면 어때, 맛만 있으면 되지…'전국구 식당' 된 중림동 노포들

세월의 더께를 입은 노포들은 중림동을 찾는 사람들의 입을 즐겁게 한다. 40년 넘게 한자리를 지켜온 노포들은 서울로7017이 들어선 이후 찾는 사람이 부쩍 늘었다. 각종 방송 프로그램,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입소문을 타며 동네 맛집에서 전국구 맛집으로 부상하고 있다.

서울로7017에서 내려와 약현성당 방향으로 4분 정도 걸으면 나오는 ‘호수집’이 대표적이다. 1986년 문을 연 이곳은 요즘 해질 무렵부터 매일 사람들이 줄을 선다. 닭꼬치와 닭볶음탕이 주메뉴다. 점심에는 닭볶음탕(사진) 등을 팔고 닭꼬치는 저녁에만 판다.

호수집을 거쳐 약현성당으로 들어서는 좁은 골목길에는 ‘황성집’이 있다. 1971년부터 줄곧 대창순대를 고집해왔다. 돼지 머릿고기와 대창순대가 섞여 나오는 모둠 순대와 순대국밥은 투박하지만 깊은 맛으로 사람을 끌어모은다.

‘중림장’은 전국구 설렁탕 맛집이다. 옛 서울의 추억을 이야기하는 나이 지긋한 손님과 20~30대까지 다양한 손님층을 자랑한다. 1972년부터 중림동 수산시장 상인들의 허기를 채웠다. 설렁탕과 도가니탕이 대표 메뉴다. 올해 90세를 맞는 안영자 전 사장에 이어 2006년부터 아들인 김경호 사장이 탕을 끓이고 있다.

김 사장이 10년째 가게를 운영하고 있지만 맛은 이전과 달라지지 않았다. 가게를 처음 운영할 때 노모는 아들에게 3년간 칼을 쥐게 하지 않았다고 한다. 아무나 고기를 썰 수 없다며 기본부터 배우라는 의미였다.

‘원조집 닭한마리’도 빼놓을 수 없다. 1980년부터 맑은 닭 육수에 즉석에서 빚은 부추만두와 칼국수를 넣어주는 집. 시어머니의 손맛을 며느리가 잇고 있다. 서울역 인근에서 한국경제신문사 옆으로 한 차례 이사했지만 맛은 그대로다.

경의·중앙선 철로 옆에 있는 ‘철길떡볶이’도 1973년 터를 잡았다. 어머니 설부자 씨의 대를 이어 허덕회 사장이 운영하고 있다. 만화 《식객》의 작가 허영만이 출연한 TV 프로그램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 소개되기도 했다.

오현우 기자 o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