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가 올해 ‘미래차(전기·수소차) 누적 20만 대 돌파’를 목표로 미래차 보급 확대를 추진한다.

9일 환경부는 올해 전기차 8만4150대와 수소차 1만280대를 보급해 미래차 누적 20만 대 시대를 열겠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말까지 국내에 보급된 미래차(이륜차 포함)는 총 11만3000여 대다. 환경부는 구매보조금 지원, 충전시설 구축 등을 통해 미래차 보급 정책을 펴 왔다.

환경부는 올해부터 미세먼지 개선 효과가 높은 전기화물차 보급에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작년 11월 기준 화물차 등록 대수는 360만 대로 전체 자동차의 15%에 불과하지만 전체 자동차 미세먼지 배출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6%에 달한다. 경유화물차 한 대의 미세먼지 배출량은 승용차의 약 10배다. 환경부는 또 저공해차 보급목표제를 개선할 방침이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