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데뷔…최신 트렌드 점검

협동로봇·밥캣 VR 장비 둘러봐
"아직 할일 많아…내년에도 참가"
[CES 2020] 박정원 두산 회장 "수소전지 드론, 하반기 북미 공략"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사진)은 8일(현지시간) “올해 하반기부터 북미시장을 본격 공략하겠다”고 밝혔다.

박 회장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 최대 전자쇼 ‘CES 2020’에 처음으로 참가한 자리에서 “이번 CES에 선보인 수소연료전지 드론을 북미시장에 출시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미 지난해부터 북미시장에서 판매하고 있는 협동로봇에 대한 기대도 크다”고 덧붙였다.

박 회장은 이날 박지원 두산그룹 부회장을 비롯한 경영진과 함께 사우스 홀에 있는 두산 부스를 먼저 찾았다. 이번 CES에서 최고혁신상을 받은 수소연료전지 드론과 건설현장 종합관제 솔루션인 ‘콘셉트 엑스(Concept-X)’, 두산밥캣 장비에 탑승해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증강현실(AR) 작업 프로그램 등을 차례로 둘러봤다.

박 회장과 동행한 동현수 (주)두산 부회장은 “올해 북미시장에서 드론은 100억원, 협동로봇은 500억원가량 매출이 나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두산 부스 점검을 마친 박 회장은 삼성, LG 등 국내 기업을 비롯해 글로벌 대표기업 부스를 중점적으로 방문했다. 박 회장은 인공지능(AI), 드론, 5세대(5G) 이동통신, 협동로봇, 사물인터넷(IoT), 모빌리티(이동수단) 등 자사 사업과 연관된 기술을 중심으로 최신 트렌드를 파악했다. 박 회장은 “CES를 둘러보니 해야 할 일이 아직 많다고 느꼈다”며 “내년에도 CES에 참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두산은 ‘우리의 기술로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미래를 만든다’는 슬로건을 내걸고 올해 CES에 처음 참가했다. 에너지·건설기계·로봇·드론 등 주력 분야의 미래상을 고객이 직접 체험해보도록 하기 위해서다. 두산로보틱스는 협동로봇이 광고판을 돌리는 ‘사인 스피닝’ 공연을 선보이고, 바리스타 협동로봇이 드립 커피를 내려 주며 방문객에게 두산의 미래상을 선사했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