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증권 "쿠팡, 2021년 상장 추진설…해외 상장 유력"

SK증권은 오는 2021년 상장 추진설이 제기된 전자상거래 업체 쿠팡에 대해 국내 상장보다는 해외 상장 가능성이 크다고 9일 분석했다.

유승우 연구원은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쿠팡은 2021년 상장을 검토하고 있으며, 내년 상장을 위해 이미 세금 구조 개편 작업에 착수했다"고 전했다.

이어 "구체적인 상장 계획이 밝혀진 것은 없지만 상장 요건을 고려할 때 한국보다는 미국의 나스닥시장과 같은 해외 증시 상장이 유력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사무실 공유 스타트업 '위워크'의 상장 실패 사례에서 알 수 있듯이 쿠팡이 미국 증시에 상장한다면 적자 유니콘 기업에 대한 보수적인 밸류에이션(가치평가) 기준을 적용받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쿠팡은 향후 성장성과 이익 가시성을 높여 투자자들을 설득하기 위해 '풀필먼트 서비스'(고객의 주문부터 상품 입고, 보관, 배송까지 전 과정을 통합한 서비스) 개시를 앞당길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