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제지연합회(회장 김석만)는 8일 서울 중구 장충동 호텔신라에서 ‘2020년 제지·펄프업계 신년인사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업계의 화합과 협력을 도모하고 발전을 다짐하는 자리였다.

이날 행사에는 국내 주요 제지회사 대표 및 임원, 유관단체, 학계 대표 등 120여명이 참석했다. 주요 참석자는 김석만 회장(무림페이퍼 사장)을 비롯해 최병민 깨끗한나라 회장, 권혁홍 대양그룹 회장, 한철규 한솔제지 사장, 안재호 한국제지 사장, 장만천 전주페이퍼 사장, 양창락 대한제지 사장, 권육상 페이퍼코리아 사장, 홍순호 홍원제지 사장, 이제선 세하 사장, 김길수 한창제지 사장, 류진호 고려제지 사장, 이복진 태림페이퍼 사장, 권영 대양제지 부회장, 김민환 깨끗한나라 대표, 유승환 아세아제지 대표 등이다.

김석만 제지연합회 회장은 “불확실성을 제거하고 지속 성장 동력을 확보하는 것이 우리 업계의 시급한 과제”라며 “이를 위해 친환경 대체재로 종이의 인식 제고, 스마트팩토리 구축 등 환경변화에 대응하는 혁신, 안전 우선 경영에 역량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