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품수지 74억달러 흑자…여행수지 10억달러 적자
한은 "유가 10달러 오르면 경상흑자 90억달러 감소"
작년 11월 경상흑자 60억달러…전년동기비 증가 전환

지난해 11월 경상수지 흑자폭이 9개월 만에 전년 동월 대비 증가로 전환했다.

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국제수지 잠정치 통계에 따르면 2019년 11월 경상수지는 59억7천만달러 흑자로, 5월 이후 7개월 연속 흑자를 이어갔다.

2018년 11월(51억3천만달러)과 비교해선 흑자가 8억4천만달러 늘었다.

전년 동월 대비 흑자폭이 확대한 것은 지난해 2월 이후 9개월 만이다.

수출 경기는 미중 무역갈등과 반도체 업황 부진으로 2018년 11월께 악화하기 시작했다.

작년 11월 상품수지 흑자는 73억9천만달러로 1년 전(75억달러)보다 1억1천만달러 줄었다.

작년 10월 흑자가 전년 동월 대비 24억9천만달러 줄었던 것과 비교하면 감소폭이 크게 줄었다.

수출(465억달러)은 10.3%, 수입(391억1천만달러)은 11.7% 각각 감소했다.

전년 동월 대비 수출 감소세는 12개월째 이어졌다.

서비스수지는 18억9천만달러 적자로 적자폭이 전년 같은 달보다 3억달러 줄었다.

외국인 관광객 증가로 여행수지가 개선된 영향이 컸다.

서비스수지 가운데 여행수지 적자폭은 9억5천만달러로 1년 전보다 적자폭이 4억달러 감소했다.

중국인과 동남아시아인을 중심으로 외국인 입국자 수가 1년 전보다 7.9% 증가한 가운데 일본 여행 감소로 내국인 출국자 수가 9.0% 감소한 영향이다.
작년 11월 경상흑자 60억달러…전년동기비 증가 전환

임금·배당·이자 등의 움직임인 본원소득수지는 9억7천만달러 흑자로 1년 전(3억4천만달러)보다 흑자폭이 커졌다.

국내 기업들이 해외로부터 받은 배당금이 늘어난 영향이다.

자본 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 순자산(자산-부채)은 11월 중 53억4천만달러 증가했다.

직접투자에서는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41억5천만달러 늘었다.

금융·보험업, 부동산업을 중심으로 해외 직접투자가 늘어난 영향이다.

외국인의 국내투자도 1억4천만달러 늘었다.

증권투자의 경우 미국 증시 호조 속에 내국인의 해외 증권투자가 29억5천만달러 커졌다.

외국인의 국내투자는 모건스탠리 캐피털 인터내셔널(MSCI) 신흥국지수에서 한국 비중이 줄어들며 18억8천만달러 줄었다.

파생금융상품은 2억달러 줄었다.

외환보유액에서 환율 등 비거래요인을 제거한 준비자산은 19억1천만달러 불어났다.
작년 11월 경상흑자 60억달러…전년동기비 증가 전환

미국과 이란 간 갈등이 악화해 국제유가가 계속 상승할 경우 경상수지에 부정적인 영향이 예상된다.

한은 관계자는 "이란 사태로 유가가 계속 오른다면 경상수지에는 마이너스(-) 요인이 될 것"이라며 "수출·수입물량이 변함없다고 가정할 때 국제유가가 10달러 오르면 경상흑자는 90억달러 감소한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