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출발 2020 보험] 교보생명, 스타트업과 오픈 이노베이션 확대…신사업 모색

교보생명(회장 신창재·사진)은 2020년 경영 방침을 ‘생존을 넘어 디지털 교보로 가자’로 정했다. 장기 불황과 연 1%대 저금리가 지속되고, 정보기술(IT) 기업들의 신규 진입이 늘면서 보험시장 질서가 큰 변화를 맞고 있다는 진단에 따른 것이다.

신 회장은 “위기를 극복하는 돌파구는 고객에게 집중하는 것”이라며 “디지털 신기술을 적용해 업무 프로세스를 고객 중심으로 효율화하고, 새로운 사업모델을 발굴해 신성장 동력을 창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교보생명은 올해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과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을 확대해 신사업 기회를 만든다는 구상이다. 디지털 전환에도 한층 속도를 내기로 했다. 단순히 IT를 접목한 보험상품과 서비스를 소개하는 수준을 넘어 언제 어디서나 활용할 수 있는 ‘소비자 중심의 디지털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것이다. 영업 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는 디지털 서비스를 확대하고, 밀레니얼 세대 등 젊은 층을 끌어들이기 위해 스포츠·문화 마케팅을 늘릴 방침이다.

상품 측면에서는 종신보험과 CI(치명적질병)보험 등을 강화하고, 설계사 조직 규모를 키우기로 했다. 신인 설계사를 장기적 관점에서 육성해 컨설턴트 조직을 순증(純增)시키는 것을 주요 목표로 삼았다. 교보생명 소속 설계사들의 디지털 활용 능력, 생애설계 역량, 건강관리 상담 역량 등을 업계 최고 수준으로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교보생명은 자산운용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장기 우량채권에 지속적으로 투자하고, 안정성이 검증된 국내외 대체투자 자산도 확대하기로 했다. 해외 자산시장을 적극 활용하는 한편 기존 투자자산의 손실 위험도 다시 점검할 예정이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금융시장 변화에 대응해 자산운용 전략을 유연하게 가져갈 것”이라며 “우수 인재를 확보해 자산운용 전문가로 양성하는 한편 제반 투자 프로세스도 지속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교보생명 회장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신창재

보험회사에 대한 소비자들의 신뢰를 높이기 위해 불완전판매 예방에 더욱 공을 들이기로 했다. 가입자 의견을 보험 가입·유지, 보험금 지급 등 모든 단계에 적극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