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에는 세계 선박 발주 절반 이상이 한국에 집중
한국 조선업 수주량이 2년 연속 세계 1위를 달성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한국 조선업 수주량이 2년 연속 세계 1위를 달성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한국의 조선업 수주량이 2년 연속 세계 1위를 달성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영국 조선·해운 분석기관인 클락슨 리서치를 인용해 지난해 국가별 선박 수주 실적을 집계한 결과 세계 선박 발주량 2529만CGT(표준화물선환산톤수) 중 한국이 37.3%인 943CGT를 수주해 세계 1위를 기록했다고 6일 밝혔다.

지난해 상반기 한국의 수주실적은 358만CGT로 중국의 468만CGT에 못 미쳤지만, 하반기 한국이 585만CGT로 늘어나고, 중국은 387만CGT에 머무르며 2년 연속 중국을 제치고 1위를 유지했다.

특히 지난해 12월에는 세계 대형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발주물량 11척을 모두 수주하는 등 해당 선박의 세계 발주량 307만CGT의 56.7%(174만CGT)를 한국이 수주했다.

선종별로도 대형 LNG운반선 51척 중 48척, 초대형유조선(VLCC) 31척 중 18척, 초대형 컨테이너선 36척 중 22척을 한국이 수주해 고부가가치 선종에서 경쟁우위를 보였다.

지난해 조선 건조량은 951만CGT로 전년 대비 23.1% 증가했다. 2016년 수주절벽의 영향으로 2018년 건조량은 역대 최저인 772만CGT에 그쳤지만, 수주가 회복세를 보이며 건조량도 지난해 2분기 이후 늘어났다.

조선업 고용도 건조량과 유사한 추이를 보인다. 2018년 8월 10만5000명으로 최저점을 기록한 후 지난해 7월 11만명대를 회복하며 꾸준히 늘어나는 추세다.

산업부는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에 따른 불확실성 증가 등으로 글로벌 발주가 부진한 상황이었지만 LNG 운반선, VLCC 등 주력 선종 분야에서 그간 보여준 기술력과 품질을 바탕으로 성과를 만들어냈다"고 평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