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CES 2020'에서 밀레니얼 세대(2000년대 초반 이후 출생한 세대)를 겨냥한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가전을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7일(현지시간) 개막하는 'CES 2020'에서 '푸드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한 2020년형 패밀리허브 냉장고를 소개할 계획이다. 5년 연속 CES 혁신상을 받은 2020년형 패밀리허브 냉장고는 한 단계 진화한 ‘푸드 AI’기능을 중심으로 소개된다. 이 제품은 가족 구성원들의 식성과 사용 빈도가 높은 식재료 분석을 기반으로 맞춤형 식단과 레시피를 제안하고 냉장고 내부의 식재료를 자동으로 인식할 수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필요한 식재료로 쇼핑리스트를 구성해 간편하게 온라인으로 구매하는 등 냉장고 한 대로 스마트한 생활이 가능해진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가 2020 CES에서 선보일 '뷰티큐브 냉장고'. 삼성전제 제공

삼성전자가 2020 CES에서 선보일 '뷰티큐브 냉장고'. 삼성전제 제공

삼성전자는 개인 취향과 경험을 중시하는 소비 트렌드에 맞춰 와인, 맥주, 화장품 등을 각각 최적의 온도로 관리해 주는 ‘큐브 냉장고’(사진)와 신발의 냄새와 습기를 관리해 주는 ‘신발관리기’ 등 새로운 콘셉트의 제품도 선보일 예정이다.

한국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비스포크 냉장고도 전시해 본격적인 해외 판매를 앞두고 방문객들에게 사전 체험 기회를 제공한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