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기업의 지난해 배터리 관련 투자액이 한국의 7배에 달한 것으로 추정됐다.

5일 중국 배터리 전문매체 뎬츠왕 등에 따르면 작년 중국 내 리튬이온 배터리 투자 규모는 2484억위안(약 42조원)에 달했다. 전기차 업체를 포함한 전체 배터리산업의 총 투자액은 7419억위안(약 124조원) 수준으로 2018년(5710억위안)보다 30% 가까이 늘었다.

한국 LG화학, 삼성SDI, SK이노베이션 등 배터리 3사는 작년 중국의 7분의 1 수준인 약 6조원을 투자한 것으로 추산된다. LG화학은 작년 초 시설 투자액 6조2000억원 가운데 절반 수준을 배터리에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삼성SDI도 2018년(1조8000억원)과 비슷한 수준의 투자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