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원 고갈로 한동안 끊겼던 청년·대학생 대상 햇살론이 연 3∼4%대 금리로 새해 다시 출시된다.

5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만 34세 이하를 위한 정책금융상품인 ‘햇살론 유스(youth·청년)’가 전산 작업을 거친 뒤 이달 하순에 나온다. 2012년 시작된 대학생·청년 햇살론이 재원이 떨어져 지난해 1월 중단됐다가 1년 만에 다시 출시되는 것이다. 만 34세 이하 대학(원)생, 미취업 청년, 중소기업 재직 기간 1년 이하 사회 초년생으로, 연 소득 3500만원 이하인 이들이 지원 대상이다. 정부는 햇살론 유스로 한 해 동안 총 1000억원을 공급할 예정이다.

기초생활수급자나 차상위 계층 등 사회적 배려 대상 청년층에 연 3.6%, 대학생·미취업 청년에 연 4.0%, 사회 초년생에 연 4.5% 금리를 적용한다. 대출 한도는 최대 1200만원이다.

박신영 기자 nyus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