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가운데 7~8명은 공공이익을 위해서 스마트폰 앱(응용프로그램) 등으로 측정한 자신의 건강정보를 활용해도 괜찮다고 답했다.

산업연구원이 5일 발간한 ‘바이오데이터 공유에 대한 한국의 사회적 수용성 현황과 과제’ 보고서를 보면 국민 78.0%가 난치병 치료를 비롯한 공공이익을 위해 개인 건강정보를 제공할 의사가 있다고 했다. 최근 20세 이상 국민 500명에 대한 온라인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 개인 건강정보란 스마트폰 등으로 측정한 개인의 운동량 체중 혈압 심박수 진료기록 등을 말한다.

참여연대 등 시민단체와 의료계에서는 환자 정보를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에 활용하는 데 반대하거나 신중한 입장이지만 일반 국민은 공공이익을 위해서는 어느 정도 정보 활용이 필요하다고 인식하고 있는 것이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