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에 '서울관' 첫 개설…박원순 시장, 20개 혁신기업과 동행

세계 최대 규모 IT·가전 전시회 'CES 2020'에 서울관이 처음 생기고 서울시장이 최초로 참가한다.

서울시는 오는 7∼10일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에서 '스마트 시티 & 스마트 라이프'를 주제로 서울관을 운영한다고 5일 밝혔다.

서울관은 스타트업 기업과 각국 국가관이 모이는 '유레카 파크'(테크 웨스트)에 290㎡ 규모로 조성한다.

서울관은 박원순 시장과 함께 현지를 찾는 20개 기업의 부스, 비즈니스 미팅 공간, 서울 홍보 공간 등으로 꾸민다.

기업들은 스마트폰으로 동공을 촬영해 심장 정보를 측정하는 애플리케이션(앱), 인공지능(AI)으로 개성을 가진 음성을 만들어주는 AI 성우 서비스, 피부를 측정해 제품을 추천하는 스마트 거울, 원거리 무선충전 등 첨단 기술을 선보인다.

이들은 서울창업허브에 입주했거나 서울산업진흥원, 서울디지털재단 등 시 산하기관의 지원을 받아 창업한 스타트업들이다.

참여 기업에는 100만원 이내 항공료, 50만원 이내 제품 운송비, 현지 통역, 네트워킹 참여 기회 등을 시가 제공한다.

오는 8일(현지시간)에는 벤처캐피탈(VC) 관계자들을 서울관으로 초청해 기업을 알리는 행사인 '피칭데이'도 연다.

서울시는 시청 시장실의 대형 실시간 현황판인 '디지털 시민시장실' 등 서울의 기술을 홍보한다.

'서울 관광존'도 차려 서울 관광 프로그램과 서비스 등을 소개한다.

서울관과 별도로 '서울라운지' 부스를 '스마트시티관'(테크 이스트)에 조성, 시청의 시장실과 비슷하게 꾸미고 대담 공간 등으로 활용한다.

20개 참여 기업 중 한 곳인 거노코퍼레이션의 김건호 대표는 "전 세계 사람들에게 제품을 소개할 준비를 열심히 하고 있다"며 "CES 참여로 많은 투자자를 직접 만날 수 있기 바란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서울관 최초 운영은 서울의 미래를 이끌어갈 유망 혁신기업들에 발전과 성장의 기회를 제공한다는 의미가 가장 크다"며 "서울의 혁신적인 스마트행정도 세계 무대에 소개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