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케이블카 운행·추진 지자체 6곳, 관광객 뺏고 뺏기는 상황
"케이블카만으로 관광객 유치되던 시기 지나…특색 살린 관광상품 필요"
경남 하늘 위 '주렁주렁' 케이블카 포화…수익성 보장 되나

경남 통영, 사천, 밀양, 거제, 하동, 산청.
케이블카를 운행 중이거나 설치를 추진 중인 경남도 내 지방자치단체다.

자연을 한눈에 담을 수 있는 케이블카 산업이 흥행하면서 지역 경제 활성화에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자 여러 지자체가 너도나도 케이블카를 설치했다.

이들 시·군은 케이블카를 인근 관광명소와 연계해 탑승객 유치에 공을 들이고 있다.

하지만 시·군이 2∼3시간 거리인 데다 먼저 설치된 케이블카를 벤치마킹하며 '거기서 거기'인 상황이라 케이블카 포화 상태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경남 하늘 위 '주렁주렁' 케이블카 포화…수익성 보장 되나

경남 케이블카 설치 첫 성공 사례인 통영 케이블카는 통영시 도남동 하부 역사와 미륵상 정상 부근 상부 역사 1천975m를 연결한다.

통영 케이블카는 2008년 개장 이후 매년 방문객 수 100만명을 넘겨왔지만 지난해는 90만명에 그쳤다.

통영관광개발공사 관계자는 이 같은 하락세가 국내 다양한 지자체에서 비슷한 관광사업을 유치하면서 시작됐다고 분석했다.

그는 "지자체마다 통영에서 운영하던 케이블카와 루지 등 관광사업을 벤치마킹하며 국내 관광객을 뺏고 뺏기는 상황이다"고 설명했다.

섬과 바다, 산을 잇는 국내 최장(연장 2.43㎞) 구간 케이블카인 사천 케이블카 역시 상황은 비슷하다.

2018년 개통한 사천 케이블카는 45대 중 15대 캐빈을 바닥이 투명 유리인 크리스털 캐빈으로 운영해 통영 케이블카와 차별점을 뒀다.

사천시 관계자에 따르면 개통 23일 만에 탑승객 10만명을 돌파할 정도로 빠른 상승세를 보이던 사천 케이블카 역시 최근 관광객 수가 감소하고 있다.

그는 "개통한 지 2년도 채 되지 않아 관광객 추이를 분석하기는 어렵지만 사천시 내부에서는 관광객 감소의 원인 중 하나로 국내 케이블카 운영 지자체가 많아진 것을 꼽는다"고 말했다.

경남 하늘 위 '주렁주렁' 케이블카 포화…수익성 보장 되나

이런 상황에도 거제시는 올해 말, 하동군은 내년 초 케이블카 완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 중이다.

거제시 관계자는 "처음 사업을 추진할 때만 해도 이렇게 케이블카 포화 상태가 올 줄은 몰랐다"면서 "케이블카 방문객이 시내 주요 관광지를 함께 관광할 수 있도록 경쟁력 있는 사업 아이템을 구상하겠다"고 밝혔다.

하동군 역시 케이블카 사업이 더는 개성 있는 관광산업이 아님을 인지하고 있다.

하동군 관계자는 "케이블카 사업이 관광객 유치에 도움이 될 거라는 확신이 없었다면 사업을 추진하지도 않았을 것"이라며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하동군은 내년 초 금오산케이블카가 완공되면 연간 100만명의 관광객이 방문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산청군 또한 2023년 완공을 목표로 동의보감촌 주제광장에서 왕산을 잇는 1.87㎞ 구간에 케이블카 설치를 추진하고 있다.

산청군은 케이블카 완공으로 군을 찾는 방문객 수가 연간 50만명가량 늘 것으로 전망했다.

지역 관광업계 관계자는 "케이블카 개통만으로 관광객이 유치되던 시기는 이미 지났다"면서 "지자체의 역사와 전통을 살리는 개성 있는 관광상품이 필요한 시기다"고 지적했다.

경남 하늘 위 '주렁주렁' 케이블카 포화…수익성 보장 되나

하지만 수익성을 위해 케이블카 산업 난립을 막아야 한다는 입장만 있는 것은 아니다.

김병헌 한국관광진흥학회 회장은 5일 "방문객들이 쉽게 올라갈 수 없는 높은 산 등에 케이블카를 설치하는 것은 국내 관광을 활성화하는 것은 물론 관광객들에게 즐거운 경험을 제공할 것이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