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일평 사장 美 라스베이거스에서 AI 주제 연설

LG전자가 캐나다의 인공지능(AI) 소프트웨어 회사와 손잡고 AI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LG전자는 CES(Consumer Electronics Show)가 열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5일(현지시간) 캐나다의 AI 소프트웨어 솔루션 업체 '엘레멘트 에이아이'(Element AI)와 공동 연구 등에 협력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맺는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 박일평 사장, 엘레멘트 AI의 장 프랑스와 가녜 최고경영자(CEO) 등이 참석한다.

엘레멘트 AI는 가녜 대표가 AI '4대 구루(Guru·권위자)'로 꼽히는 요슈아 벤지오 캐나다 몬트리올대 교수 겸 밀라연구소 창업자 등과 함께 설립한 AI 스타트업이다.

벤지오 교수는 삼성전자와 AI 알고리즘을 공동 개발하고 있는 인물로도 알려져 있다.

이번 협약으로 두 회사는 AI의 체계적인 발전을 위해 공동으로 연구하고 제품과 서비스에 적용할 수 있는 다양한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LG전자 캐나다 신성 AI 스타트업과 공동연구…"AI 여정 함께"

장 프랑스와 가녜는 "LG전자와 AI의 여정을 함께하게 돼 기쁘다"며 "AI 분야의 선구자로서 사용자 경험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기술을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LG전자는 지난해 CES에서 '4대 구루' 중 한 명인 앤드류 응이 이끄는 스타트업 '랜딩에이아이'와 손잡고 AI 제품을 공동 개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올해 또 다른 AI 업체와의 협력을 발표하면서 글로벌 'AI 석학 모시기'를 이어가는 모습이다.

박 사장과 가녜 대표는 오는 6일(현지시간) 현지 만달레이베이 호텔에서 열리는 글로벌 콘퍼런스에서 AI의 발전 방향에 대해 연설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