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형·후불형 지원 신설
정부가 투자형 연구개발(R&D)과 후불형 R&D를 도입하는 등 중소기업 R&D에 역대 최대인 1조4885억원을 투입한다. 시스템 반도체, 바이오헬스, 미래형 자동차 등 3대 신산업 분야와 소재·부품·장비 분야 R&D에 집중 지원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6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0년 중소기업 기술개발 지원사업 통합 공고’를 발표한다고 5일 밝혔다. 중기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지원사업 예산은 지난해보다 38.5% 늘어난 1조4885억원이다.

정부는 중소기업의 18개 사업 분야 R&D를 지원하기 위해 2807억원을 배정했다. 종전의 출연과 보조금 지원 방식을 탈피한 투자 방식의 R&D인 ‘랩 투 마켓 펀드’를 500억원 규모로 조성한다. 벤처캐피털(VC)이나 액셀러레이터 등 민간 투자자가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을 선별해 투자하면 정부가 이에 매칭해 투자하는 방식으로 운영한다. 기업이 성장한 뒤 정부의 투자 지분 일부를 기업이나 투자자가 매입할 수 있는 콜옵션을 부여한다.

후불형 R&D는 핵심기술이지만 범용성이 낮아 R&D 수요가 적은 경우에 도입된다. 기존처럼 초기에 자금을 지원하는 것이 아니라 R&D에 성공했을 때 투자 비용과 인센티브를 지원한다. 규제해결형(170억원), 소셜벤처형(45억원), 재도전형(95억원) 등 다양한 방식의 R&D 지원제도를 도입했다.

4차 산업혁명 전략 기술 분야에는 연간 2000억원 이상을 집중 지원한다. 3대 신산업 분야를 기술혁신(307억원)·창업성장(202억원)·상용화(150억원)·지역특화(400억원) 등으로 구분해 연간 1000억원 이상을 우선 지원한다.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인프라라고 할 수 있는 인공지능(AI)에 155억원, 빅데이터 65억원, 스마트센서에 47억원의 예산을 배정했다.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기술 독립을 위해 특별회계로 1186억원을 편성해 전폭 지원한다. 기술보증기금의 기술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한 테크브리지 플랫폼으로 소재·부품·장비 중소기업이 원하는 기술을 이전받으면 후속 상용화 R&D를 집중 지원한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