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아 측과도 '협의 중'…주총 전 우호지분 단속 절실
신년사에 '함께' 6번 언급한 조원태, 가족과도 '함께' 할까

그룹 경영권을 둘러싸고 가족 간 갈등을 겪고 있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신년 첫 메시지로 '화합'을 강조하고 나서며 향후 적극적으로 '가족 달래기'에 나설지 주목된다.

재계 안팎에서는 조 회장이 올해 3월 주주총회를 대비해 우호지분 단속이 절실한 만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등 가족과 계속 화해를 시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5일 재계와 대한항공에 따르면 조 회장은 지난 2일 열린 시무식에서 내놓은 올해 신년사에서 '함께'라는 단어만 무려 6번 언급했다.

'감사'와 '소통'을 강조했던 작년 신년사와 비교되는 대목이다.

올해 신년사는 조 회장이 작년 4월 고(故) 조양호 회장의 별세로 그룹 수장에 오른 뒤 내놓은 첫 신년 메시지다.

작년에는 당시 미국에서 요양 중이던 선친을 대신해 대한항공 사장 자격으로 처음 신년사를 했다.

조 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글로벌 항공업계를 선도하는 100년 기업 대한항공'이란 푯대를 바라보면서 함께 걸어가자"고 제안했다.

특히 대한항공의 미래를 흰 눈이 쌓여 있는 눈길에 비유하며 "혼자가 아닌 모두가 함께 그 길을 걷는다면 기쁨과 즐거움은 더욱 커질 것"이라면서 "눈길이 미끄러워 넘어지는 동료가 있을 때는 서로 일으켜주고 부축해주면서 함께 새 미래를 향해 걸어가면 좋겠다"고 말했다.
신년사에 '함께' 6번 언급한 조원태, 가족과도 '함께' 할까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기 위한 임직원의 공동체 의식을 강조한 것이지만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작년 말 수면 위로 부상한 총수 일가의 다툼을 의식한 메시지라는 분석이 나왔다.

지난달 23일 조 전 부사장의 공개 비판에 이어 성탄절에 벌어진 어머니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과의 말다툼 소동까지 알려지며 그룹 총수 일가에 대한 여론이 악화하는 등 '오너 리스크'가 재차 부각된 데 따른 것이다.

조 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 나아가 총수 일가의 그룹 경영권이 달린 주주총회를 앞둔 상황에서 가족 내부의 갈등이 자꾸 불거지는 것은 부담일 수밖에 없다.

'성탄절 소동'이 외부로 공개된 지 이틀 만에 이 고문과 공동명의의 사과문을 내고 서둘러 사태 진화에 나선 것도 이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조 회장 측은 현재 '반기'를 들고 나선 조 전 부사장 측과 갈등 봉합을 위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 전 부사장의 법률대리인을 맡은 법무법인 원은 연합뉴스와 한 통화에서 "양측 법률대리인 간에 협의를 하는 것은 맞다"며 "다만 구체적인 협의 내용이나 진행 상황은 현재 단계에서는 밝힐 수 없다"고 전했다.
신년사에 '함께' 6번 언급한 조원태, 가족과도 '함께' 할까

양측의 협의가 원만하게 진행될 경우 조 전 부사장이 주총에서 조 회장에 힘을 실어주는 것을 조건으로 조 전 부사장의 경영 복귀가 주총 전에 이뤄질 가능성도 제기된다.

상속세 납부 부담을 지고 있는 조 전 부사장 입장에서는 하루라도 복귀를 미룰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이렇게 되면 당초 업계의 예상대로 고 조양호 회장의 '공동 경영' 유훈에 따라 조 회장이 그룹 총괄과 대한항공을 맡고 조 전 부사장이 복귀해 호텔 부문을 맡는 선에서 일단 갈등을 봉합하고 넘어갈 수 있게 된다.

노조의 반대와 조 전 부사장의 경영 복귀에 대한 여론 등이 부담이기는 하지만 이 시나리오가 조 회장과 조 전 부사장 입장에서는 결국 가장 원만한 타협점이 될 수 있다.

하지만 협의 과정에서 아예 조 전 부사장이 애착을 가진 호텔 부문을 그룹에서 떼어내는 쪽으로 계열 분리가 이뤄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

이미 한진그룹은 2002년 창업자 조중훈 전 회장의 별세 이후 고 조양호 회장을 비롯한 2세들이 '형제의 난'을 겪으며 항공·중공업·해운·금융업으로 각각 사업 분리를 한 전례도 있다.

다만 고 조양호 회장이 생전 지주회사인 한진칼을 정점으로 하는 지배구조를 견고하게 해 놔 계열 분리가 쉽지 않다는 의견도 만만치 않다.
신년사에 '함께' 6번 언급한 조원태, 가족과도 '함께' 할까

재계 안팎에서는 조 회장의 화해 메시지가 결국 주총을 염두에 둔 것인 만큼 실질적인 갈등 봉합으로 보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유족 4명이 6% 안팎의 비슷한 한진칼 지분을 가지고 있는 현 상황에서는 언제든 또다시 내부 갈등이 수면 위로 부상할 수 있다는 것이다.

주총 전까지 총수 일가의 갈등은 물론 주요 주주간 합종연횡과 신경전이 지속할 수 밖에 없는 것도 결국 이 같은 이유에서다.

이런 가운데 작년 고 조양호 회장의 대한항공 사내이사 연임에 제동을 걸고 나섰던 국민연금이 지난달 말 기금운용위원회를 열어 '경영 참여 목적의 주주권 행사 가이드라인'을 확정한 것도 부담이다.

국민연금은 현재 한진칼의 지분 4.11%를 가지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