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5월부터 병상에…"의식 없지만 자가호흡, 자극에 반응"
이재용 등 가족 문안 갈 듯…그룹 차원 행사는 없어


올해로 와병 7년째에 접어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9일 78회 생일을 맞는다.

각종 대내외 불확실성이 여느 때보다 큰 상황이어서 이 회장의 6번째 '병상 생일'을 맞는 삼성 내부는 어두운 분위기로 보인다.

5일 재계와 복수의 삼성 관계자 등에 따르면 현재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VIP 병실에 입원 중인 이 회장은 건강 상태가 특별히 악화하지 않고 이전과 같은 상태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회장은 2014년 5월 10일 이태원동 자택에서 급성 심근경색이 일어나 인근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으로 옮겨져 심폐소생술(CPR)을 받았다.

다음날 새벽 삼성서울병원으로 옮겨져 막힌 심혈관을 넓혀주는 심장 스텐트 시술을 받았고, 이후 심폐기능이 정상을 되찾으면서 중환자실에서 병원 20층에 있는 VIP 병실로 옮겨져 지금까지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이건희 회장 와병 7년째 접어들어…이번주 '병상 생일'

이 회장은 의식은 없지만, 인공호흡기나 특수 의료장비 없이 자가 호흡을 한다고 전해졌다.

주로 병상에 누워서 지내면서도 자주 휠체어를 태워 복도를 산책시키거나 신체 일부를 일으켜 세워 마사지해주는 등 운동 요법을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접촉이나 소리 등 외부 자극에 반응해서 음악을 들려주는 등의 보조적인 자극 치료도 병행하고 있다고 한다.

부인인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 아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가족은 이 회장 생일을 맞아 신년 인사를 겸해 병원을 찾아 문안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 임직원들은 이 회장 와병 초반에는 사내매체 등을 통해 쾌유 기원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으나, 2018년부터는 별도의 행사를 하지 않고 있다.

올해도 회사 차원의 행사 없이 조용히 지나갈 것으로 보인다.

이 회장의 생일을 즈음해 이 회장과 삼성에 대해 크고 작은 소식들이 많다.

두달 전인 지난해 11월 삼성은 창립 50주년을 맞았다.

고(故) 이병철 선대회장으로부터 1987년 경영권을 이어받은 이 회장은 1993년 '프랑크푸르트 선언'으로 '신경영 시대'를 열었고, 휴대폰과 반도체 신화도 쓰기 시작해 회사를 현재의 글로벌 선두에 올려놨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건희 회장 와병 7년째 접어들어…이번주 '병상 생일'

또한 이 회장은 수년째 병상에 누워 지내면서도 국내 주식부호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지난달 12월30일 기준 이 회장 지분가치는 17조6천213억원으로, 부동의 1위일 뿐 아니라 1년 전과 비교해 4조422억원이 늘어났다.

그러나 회사가 맞이한 상황은 '초유의 사태'라고 일컬어질 만큼 엄중하다.

삼성 총수를 이어받은 이재용 부회장은 국정농단 뇌물 혐의 등으로 파기환송심을 받고 있고,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혐의 재판, 노조 와해 혐의 재판도 한꺼번에 진행 중이다.

재계 관계자는 "삼성은 세계 경기 침체 등 대내외 불확실성에다가 사실상의 그룹 해체와 수년째 이어지는 재판 부담으로 이 회장 생일이라고 해서 긍정적 분위기를 내기는 어려워 보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