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개인사업자 빚 2000조 돌파…석 달 새 29조원 증가

지난해 3분기 가계대출과 개인사업자대출, 판매신용이 처음으로 2천조를 넘어섰다.

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작년 9월말 가계대출, 개인사업자대출, 판매신용 잔액은 석 달 전보다 28조8천억원 늘어난 총 2천11조4천억원으로 추산된다.

가계대출은 13조6천억원 증가한 1천481조6천억원으로 집계됐다.

여기에는 개인사업자 대출 차주가 빌린 가계대출 231조9천억원이 포함돼 있다.

개인사업자대출은 12조8천억원 늘어난 438조7천억원이다.

개인사업자 대출 차주가 빌린 가계대출과 개인사업자대출을 합치면 16조3천억원 증가한 670조원이다.

신용카드 빚을 뜻하는 판매신용은 2조4천억원 늘어난 91조1천억원이다.

판매신용은 은행대출은 아니지만 결국 갚아야 할 빚인 만큼 주요 기관들은 가계신용 흐름을 평가할 때 판매신용까지 합해서 보곤 한다.

전체 가계 신용 증가분(28조8천억원)에서 자영업자인 개인사업자 대출(개인사업자 대출 차주가 빌린 가계대출 포함) 증가분이 절반을 넘는 56.6%를 차지한다.
가계·개인사업자 빚 2000조 돌파…석 달 새 29조원 증가

조영무 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소비둔화로 업황이 나빠지자 음식업, 도·소매업 등에 속한 자영업자들이 대출을 늘린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주택대출 규제 속에 개인사업자의 주택담보대출은 많이 늘어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은행 통계를 보면 서비스업 운전자금(인건비, 재료비 등) 증가율이 전년 동기 대비 기준으로 2018년 3분기 7.1%에서 지난해 3분기 10.0%로 확대됐다.

서비스업 운전자금 대출은 개인사업자와 법인사업자를 모두 포함하는데 증가분을 보면 개인사업자 몫이 법인사업자 몫을 웃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