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경영포럼서 그룹전략방향성 'F.R.E.S.H. 2020' 제시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R(Recession·경기침체)은 R(Resilience·회복탄력성)로 극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5일 신한금융에 따르면 2∼3일 경기도 용인시 신한은행 연수원에서 열린 '2020년 신한경영포럼'에서 조 회장은 그룹의 전략방향성을 'F.R.E.S.H. 2020'으로 정의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F.R.E.S.H. 2020은 Fundamental(기초체력), Resilience(회복탄력성), Eco-system(디지털 생태계), Sustainability(지속가능성), Human-talent(핵심 인재) 등 그룹이 지향하는 바를 나타내는 열쇳말의 앞글자를 따 만든 합성어다.

조 회장은 이중 R(회복탄력성)을 가장 중요한 가치로 꼽았다.

그는 "신한을 향해 R(경기침체)과 D(Deflation·디플레이션)라는 회색 코뿔소가 돌진해 오고 있다"면서도 "회복탄력성이 있다면 이전보다 더 높은 곳으로 도약할 기회가 생긴다"고 말했다.

회색 코뿔소는 충분히 예상할 수 있으면서도 실제로 현실화하기 전까지는 간과되는 위험 요인을 의미한다.
조용병 "R(경기침체)은 R(회복탄력성)로 극복한다"

조 회장은 R(경기침체)을 R(회복탄력성)로 극복하기 위해서는 리더의 역할이 중요하다면서 과감한 결단, 조직의 변화를 이끌어가는 솔선수범, 주어진 여건에서 최선의 결과를 만드는 자세, 성공의 경험과 성과의 축적 등을 리더의 요건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