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 회장, 개방형 혁신 강조
김윤 삼양그룹 회장이 “신성장동력을 찾기 위해 개방형 혁신(오픈 이노베이션)과 인수합병(M&A)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삼양그룹은 지난 2일 경기 성남 ‘삼양디스커버리센터’에서 김 회장을 비롯한 임직원 2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시무식을 열었다. 이날 신년회에서 김 회장은 “올해 국내외 경제는 더욱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수익 중심 경영, 디지털 혁신, 글로벌 인프라, 미래 준비’ 등을 위기 극복을 위한 네 가지 경영 방침으로 제시했다. 김 회장은 수익 중심 경영을 위해 비용 효율화, 현금 유동성 확보, 사업 구조 개선을 당부했다. 그는 “삼양그룹의 자산과 경영 활동이 국내에 집중돼 있다”며 글로벌 인프라 확대를 위한 과감한 투자를 다짐했다.

그는 임직원의 글로벌 역량 강화와 디지털 혁신도 강조했다. 김 회장은 “실행 중인 디지털 혁신 과제를 성공적으로 추진하고 모든 임직원이 일상 생활 속에서 디지털을 중심으로 일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