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갑 회장 "올 매출 목표 46조"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293,500 -2.33%) 회장은 3일 신년사를 통해 “대우조선해양(25,500 +0.79%) 인수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세계 1위 대한민국 조선의 위상을 지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올 매출 목표는 46조6600억원, 수주 목표는 159억달러(약 18조4000억원)로 잡았다. 수주 목표액은 작년과 같은 규모다.

권 회장은 “첨단기술을 접목한 스마트팩토리 구축이 성과를 내고 있고, 사우디아라비아 아람코 등 국내외 주요 기업들과의 사업 협력도 구체화되고 있다”며 “올해도 경영 상황은 쉽지 않겠지만 경쟁력을 제고하고 있기 때문에 충분히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현대중공업그룹이 50주년이 되는 2022년에는 글로벌 연구개발(R&D) 센터 건립으로 기술과 혁신의 새로운 그룹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권 회장은 “현대중공업그룹이 디지털 대전환 시대를 대비하는 최첨단 조선, 에너지 그룹으로 변신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은 신년사에서 “전사적으로 원가 절감에 총력전을 펼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속 경영할 수 있는 수준인 최소 2년치 이상의 수주 잔량을 확보해 조업도를 높이고, 수익성도 함께 올리는 선순환 구조를 마련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말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