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키워드는 '미래' '디지털'

구자열 "글로벌 사업 효율 강화"
최정우 "유망 아이템 적극 발굴"
김승연 "새로운 10년 준비"…허태수 "변화에 빠르게 대응"

김승연 한화, 허태수 GS, 구자열 LS,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이 ‘미래 사업 발굴’을 올해 경영 화두로 제시했다. 이들 총수는 지속 가능한 성장을 하려면 미래 먹거리를 적극 찾아나서야 하고, 디지털 역량 강화를 통해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공통된 목소리를 냈다.

김 회장은 2일 신년사에서 “올 한 해는 새로운 10년의 도약을 준비하는 해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올해는 2010년 선포했던 ‘질적 성장 2020’ 비전의 마지막 해로, 이제 또 다른 10년의 질적 성장을 준비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회장은 “적어도 10년 뒤 한화가 미래 전략사업 분야에서 ‘대체불가한 세계적 선도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비전을 달성해야 한다”며 ‘디지털 전환’을 통한 4차 산업혁명 시대 경쟁력 확보를 주문했다.

허 회장은 취임 후 처음 내놓은 메시지를 통해 “변화에 빠르게 대응하자”고 주문했다. 그는 이날 서울 역삼동 GS타워에서 경영진 150여 명과 ‘스탠딩 토크’ 방식의 신년모임을 열었다. 허 회장은 이 자리에서 “고객과 시장, 기술이 빠르게 변하는 불확실성의 시대엔 우리에게 부족한 역량을 확보하고 미래를 대비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정보기술(IT)과 데이터를 결합해 사업구조를 고도화하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전환)에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구 회장은 “앞으로도 세계시장의 저성장 국면은 상당 기간 계속될 전망”이라며 “글로벌 사업의 조직과 인력을 철저히 현지화해 운영 효율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적정 수준의 유동성을 확보해 위기 대응력을 높이는 현금 흐름(cash flow) 경영을 강화하고, 미래 준비를 위한 글로벌 선도 디지털 운영체계 확보에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최 회장은 “포스코가 집중하고 있는 2차전지 소재, 스마트팩토리, 친환경에너지 등의 분야가 신성장동력으로 더욱 각광받을 것”이라며 “유망 사업분야를 적극 발굴해 사업화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선진적 노사문화 구현, 끊임없는 사업의 진화와 핵심 사업에 대한 집중, 공생 가치 창출을 3대 중점 추진 사항으로 제시했다.

김재후 기자 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