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올해 경제가 작년보단 개선되겠지만 급격한 경기회복은 쉽지 않을 것"이라고 2일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오전 한은 본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올해 경기 전망에 대해 이처럼 말했다.

이 총재는 "지난해는 (경제가) 어려웠다"며 "미·중 무역분쟁이 성장률을 0.4%포인트 떨어뜨리는 요인이 됐고, 반도체 가격도 급락한 여파가 컸다"고 작년 한 해 경제를 회고했다.

이어 "올해는 지난해보다는 성장과 물가가 나아질 것으로 본다"며 "다만, 한국경제가 세계 경제에 편입된 상황에서 급격한 경기 회복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총재는 "소규모 경제라면 대외 여건에 따라 급반등할 수도 있겠지만, 한국은 세계 10위권 경제 규모"라며 "경제 규모가 크다 보니 급반등에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작년 성장률이 2.0%를 달성할 수 있을지에 대해선 "현재로선 가늠이 어렵다"며 "12월 지표에서 재정의 역할이 중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중 무역분쟁과 관련해선 "작년 11월 경제전망을 할 때 미중 분쟁이 완화될 것으로 전제했고, 한 달 후 결과를 보면 전망 당시 예상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국제적인 저금리 상황 지속에 따른 자산가격 상승에 대해선 우회적으로 우려를 표했다.

이 총재는 "미국 주가를 두고 일부 시각이기는 하지만 '블로우-오프 톱'(blow-off top·가격 폭락 직전의 급등)이라는 평가도 나온다"며 "유동성이 풍부하고 그에 따라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커지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나친 저금리가 가져온 부작용이 쌓여온 것이고 이는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며 "더 갈 수 있을지, 현재 위험한 수준인지는 판단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