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신년사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2020년 경영 전략은 신뢰·개방·혁신"

조용병 신한(4,945 0.00%)금융그룹 회장(사진)이 2일 새해 신년사를 통해 "2020년 일류신한(一流新韓)으로 도약하기 위해 신뢰·개방·혁신 금융삼도를 지켜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조 회장은 이날 오전 신한금융 본사 20층 대강당에서 시무식을 열고 이같이 말했다. 시무식에는 전 그룹사 최고경영자(CEO), 임원, 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그는 "2020년은 일류신한을 향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는 원년"이라며 "지난 3년간 추진해 온 '2020 스마트(SMART) 프로젝트'를 완성하는 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프로젝트의 성공적 완수를 위해 다시 한 번 하나의 신한으로 하나가 돼 아시아 리딩 금융그룹으로 힘차게 도약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조 회장은 "먼저 고객과 사회의 절대적 신뢰를 받는 일류의 신뢰를 축적해야 한다"며 "보이스 피싱 제로, 고객중심 새로운 평가제도, 고객 투자자산 모니터링 강화 등 모든 방면에서 고객 우선을 실천하겠다"고 했다.

이어 "모두와 협력하며 새로운 미래를 열기 위한 일류의 개방성이 추구될 필요가 있다"면서 "디지털 분야의 오픈 이노베이션, 국내와 해외 금융과 비금융을 아우르는 전략적 인수합병 모색, 개방형 전문인재 채용 등 융복합형 인재 확보에 집중하겠다"고 언급했다.

조 회장은 마지막으로 "남들이 가지 않은 길로 나아가는 일류의 혁신을 꽃피우는 토대 구축하겠다"면서 "제2의 혁신금융 빅뱅을 위한 트리플 K Project 추진, 범국가적 유망벤처 육성 계획인 K-유니콘 프로젝트 선도 등을 적극 육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