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인 KB국민은행장.(사진=KB국민은행)

허인 KB국민은행장.(사진=KB국민은행)

허인 KB국민은행장이 실패를 두려워 않는 도전정신과 고객의 이익을 최우선으로 하는 '정도(正道)영업'을 통해 혁신을 추구하겠다고 밝혔다.

허 행장은 2일 신년사를 통해 "앞으로 저금리, 저성장의 터널이 길어지고 금융환경의 불확실성이 높아질수록 수익률에 대한 고객의 민감도가 높아지고 연금자산의 안정적인 관리도 중요해질 것"이라며 "2020년에는 고객중심의 정도영업 정착에 최우선의 노력을 기울여 나가자"고 당부했다.

이어 그는 "2020년은 KB의 '3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성과가 가시권에 들어오는 한 해가 될 것"이라며 "2월 3일 차세대 전산 'The K 프로젝트'의 영업점 선 오픈을 시작으로 KB의 혁신적인 디지털 인프라들을
10월까지 하나씩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허 행장은 올해가 저금리·저성장·저물가의 '뉴 노멀' 시대를 헤쳐갈 실력이 있는지를 가늠할 중요한 시험대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순이자마진(NIM) 축소에 대응한 본원적 수익 창출력 제고 노력과 더불어 CIB, 자본시장, 자산관리 등과 같은 성장성과 수익성이 기대되는 사업에 인력과 자원을 집중함으로써 이자이익 중심 수익구조 개선에도 적극적으로 도전해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건강한 KB를 위한 현장 리더십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허 행장은 "새해에는 현장의 리더들, 특히 지점장님들이 진정한 '지점의 소CEO'로 활약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며 "숫자에만 책임감을 느끼는 관리자가 아니라 은행과 직원이 다 같이 성장하며 본인도 성공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