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신년사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이 2일 수원 삼성 디지털 시티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신년사를 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이 2일 수원 삼성 디지털 시티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신년사를 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김기남 삼성전자(57,100 +0.53%) 부회장이 "올해는 '미래 세대에 물려줄 100년 기업을 만들어 갈 원년"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2일 오전 수원 '삼성 디지털 시티'에서 김 부회장, 김현석 CE(소비자가전) 부문 사장, 고동진 IM(무선사업)부문 사장 등 주요 경영진과 임직원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무식을 열었다.

김 부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올해 세계 경제가 "글로벌 저성장 기조 고착화, 정치적 불확실성의 확대, 투자·수출에서 소비로의 침체 확산 가능성 등으로 인해 더욱 어려워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창립 50주년이었던 지난해 '미래 세대에 물려줄 100년 기업 실현'이라는 꿈을 공유했다"며 "2020년은 이를 만들어 나갈 원년으로, 새로운 미래를 위한 성장·도약의 해로 만들자"고 말했다.

김 부회장은 "'최고의 제품과 서비스로 인류사회에 공헌한다'는 전자의 경영이념 아래, 선대의 전통과 자산을 계승·발전하고 창의성과 혁신성을 접목해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자"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과거 성과를 발판으로 현재 사업 기반을 굳건히 하고 미래지향적이고 경기 변화에 강건한 사업 체질을 만들자"며 "한치 타협 없는 품질 경쟁력 확보로 고객에게 신뢰받는 브랜드로 거듭나자"고 덧붙였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