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그룹은 SK그룹과 사회적 기업 지원을 위한 2호 펀드를 총 120억원 규모로 결성했다고 지난달 31일 발표했다.

이 펀드는 신한 GIB(글로벌자본시장)가 75억원, 신한금융희망재단이 20억원, SK가 25억원을 출자해 결성했다.

사회적 기업, 예비 사회적 기업, 소셜벤처 등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기업에 투자하는 게 목적이다. 펀드 운용은 신한대체투자운용이 맡는다. SK는 투자대상 기업 선정과정에서 사회적 가치 평가를 담당한다. 앞서 두 그룹은 사회적 기업 금융 생태계를 활성화하기 위해 200억원 규모로 1호 펀드를 결성한 바 있다. 1호 펀드의 운용도 신한대체투자운용이 담당해 왔다. 이번에 결성하는 2호 펀드를 합치면 총 펀드 규모는 320억원이다. 민간 금융회사가 주도한 사회적 기업 지원 펀드 가운데 최대 규모라는 게 신한금융 측 설명이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2023년까지 3000억원 규모로 사회적 경제 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소람 기자 r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