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TV 신제품이 미국 소비자기술협회(CTA)로부터 8K 인증을 받았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벌여온 8K TV 화질 논란이 수그러들게 됐다.

1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삼성의 2020년형 ‘QLED 8K TV’ 전 모델이 미국 CTA의 ‘8K UHD’ 인증을 획득했다. 세계 최대 전자쇼인 CES를 주관하는 CTA는 지난해 9월 ‘8K UHD 로고’의 인증 기준을 발표하면서 ‘화질 선명도(CM)’가 50%를 넘어야 한다는 조건을 포함했다. 삼성의 2020년형 모델들은 이달부터 시행되는 CTA의 ‘8K UHD 인증’ 로고를 부착할 수 있다.

정인설 기자 surisu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