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무역금융·해외마케팅 예산 60% 상반기 집중 지원

정부가 올해 수출을 플러스로 전환하기 위해 무역금융과 해외마케팅 예산을 상반기에 조기집행한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일 인천국제공항 대한항공 화물터미널을 방문해 "최대한 이른 시점에 수출이 증가세로 전환되도록 범부처 수출지원 역량을 총집결해 무역금융과 해외마케팅의 예산 60% 이상을 상반기에 집중적으로 지원한다"고 밝혔다.

무역금융은 지난해보다 10.8% 늘어난 240조5천억원, 해외마케팅은 14.4% 증가한 5천112억원으로 확대한다.

특히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한 무역금융을 역대 최대치인 58조원 이상 공급할 예정이다.

일본의 수출규제를 계기로 추진 중인 소재·부품·장비의 자립화는 글로벌화로 한 발 더 진전시킨다.

소재·부품·장비 관련 수요·공급기업 간 협력사업을 20개 이상 발굴해 국내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원천기술을 확보하는 데 1조2천800억원을 투입한다.

아울러 소재·부품·장비 수출 전문기업 프로그램을 신설해 기업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해외마케팅, 무역금융과 함께 투자유치, 인수합병(M&A), 전문인력 등을 종합적으로 지원한다.

주력산업의 친환경·스마트화에 맞춰 신산업 수출을 집중적으로 지원하고 고부가 서비스·소비재가 한류를 타고 세계 각국으로 진출할 수 있게 돕는다.

성 장관은 "올해는 수출 분위기 전환과 함께 그간 추진해 온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의 성과가 본격적으로 가시화되는 중요한 시점"이라면서 "흔들리지 않는 산업·무역구조를 확립하고 새로운 10년을 준비할 수 있도록 산업·무역의 경쟁력과 체질을 근본적으로 강화하는 데 정책적 지원을 총동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