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규직 채용 규모 줄어들 것"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 낮다"
국내 기업 인사담당자 중 절반이 새해 채용 경기 전망을 부정적으로 내다봤다./사진=게티이미지

국내 기업 인사담당자 중 절반이 새해 채용 경기 전망을 부정적으로 내다봤다./사진=게티이미지

국내 기업 인사담당자 중 절반이 새해 채용 경기 전망을 부정적으로 내다봤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지난달 10~17일 국내 기업 인사담당자 310명을 대상으로 '2020년 국내 경제와 채용 경기 전망'에 대해 조사한 결과 48.4%가 '작년보다 좋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작년과 비슷할 것'이라는 응답은 39.7%였다. 작년보다 좋아질 것으로 보는 응답은 11.9%에 그쳤다.

국내 경제에 대해서도 절반이 부정적으로 바라봤다. 응답자의 45.5%가 '국내 경제가 작년보다 안 좋을 것'이라고 답했고 43.9%는 '작년과 비슷할 것'이라고 답했다. 국내 경제가 개선될 것이라는 응답은 10.6%에 불과했다.

새해 정규직 직원 채용 규모에 대해서도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다. 자사 정규직 직원 채용규모에 대한 질문에 '작년보다 더 적게 채용할 것 같다'고 답한 인사담당자는 57.1%에 달했다. 이어 '작년과 비슷한 규모로 채용할 것'이라는 답변은 25.2%로 나타났다.

채용 규모가 줄어들 것으로 보는 이유로는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가 낮고(67.8%) 경영 여건이 좋지 않으며(42.4%) 인력 감원 계획(22.0%) 등이 꼽혔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