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개월 연속 하락세
2018년보다 10.3% 떨어져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2019년 수출이 2018년보다 10.3% 하락했다. 수출 감소율이 두 자릿수로 떨어진 건 10년 만이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는 2019년 수출액이 5424억1000만 달러라고 밝혔다. 이는 전년보다 10.3% 감소한 수치다. 또한 2009년 13.9% 마이너스 성장 이후 10년 만에 최대 하락율이다.

수입은 5032억3000만 달러로 6.0% 감소했다.

무역흑자는 391억9000만 달러로 11년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지난해 12월 수출은 547억2000만 달러로 전년 같은 달 대비 5.2% 줄었다. 13개월 연속 감소세다.

수입은 437억 달러로 0.7% 줄어들었다. 무역흑자는 20억2000만 달러로 95개월 연속 흑자를 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