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지주는 우리자산신탁 신임 대표에 이창재 전 우리종합금융 부사장과 이창하 전 국제자산신탁 공동 대표를 선임했다고 31일 밝혔다. 우리자산신탁은 조만간 우리금융 자회사로 편입된다.
앞서 우리금융은 국제자산신탁을 인수했으며 최근 사명을 우리자산신탁으로 변경했다. 우리자산신탁은 두 대표의 공동대표 체제로 운영키로 했다. 이창재 신임 대표는 우리은행 연금신탁그룹 상무, 부동산금융그룹 겸 중소기업그룹 부행장, 우리종합금융 기업금융본부 겸 구조화금융본부 총괄 부사장 등을 역임했다. 이창하 신임 공동 대표는 대한토지신탁을 거쳐 국제자산신탁의 대표를 지냈다.
우리금융지주 관계자는 “올해 지주사 출범 후 자산운용사 두 곳을 성공적으로 인수한 데 이어 이번 국제자산신탁 인수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함에 따라 비은행 부문 역량이 강화됐다”며 “그룹의 사업포트폴리오가 확대돼 수익구조가 더욱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소람 기자 r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